한미 통화 브리핑 내용의 차이 - 결국 특정 목적을 가진 자의적 해석이었다. ing..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통화 후 각국의 브리핑 내용이 서로 상이했던것에
대한 갑론을박이 반복되던중 


각 친정부 언론과 정부는 실제 통화내용과 다르지 않음을 한목소리로 언급하면서도 각 국내 발표는
상황과 사정에 따라 표현될수 있다라는 표현을 해왔다.

실제 각국 정부의 브리핑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의 경우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양국이 최선을 다할것이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도움이 될것이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비핵화 입장이 남북대화로 이어지는데 도움이 되었다라고 언급했으며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는 답변을 함.
또한 평창 올림픽 기간에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재확인 하고 지난 한국 국회의 연설에
대한 긍정적인 피드백에 감사를 표함.

미국의 경우


한미 정상간의 협력을 통해 북한이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하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의 일환으로 올림픽 대표단을 파견 할것이며 군사훈련 역시 중단하지 않고 양국의 군대가
경기의 안전 보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협의했다는 내용이다.

미국의 경우 한미 상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했다는데 주된 포커스를 두고 간략하게 기술한 반면
한국 청와대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남북대화, 그리고 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했다는 서술적인 내용에 집중한 모양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라는 표현으로 미국이 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관이나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는것을 나타내는데 대화 내용에 대한 실체적 사실을 표현하는것 보다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사실 현 정부는 정권 초 과하게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를 수치화 하는데 노력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한주에 몇번씩 언론에서는 설문을 통한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지지도를 수치로 국민에게 알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마치 국민을 향해 "이렇게 대다수의 국민은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지지를 하고 있으니 딴생각 하지 말고 따라라!!"라고 말하는 듯 하다.
즉, 국민이 스스로 현 정부의 공과 실 여부를 자의적으로 판단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는 뉘앙스다.

한미간 통화에 대한 외부에 대한 표현이 각국의 상황에 따라 다를수 있다는것에는 그 누구도 토를 달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 표현의 방식이 상호간의 협의되었던 내용에 대한 국민전달이 주가 되어야지 국정 운영에 대한 신뢰성을 포장해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하는 목표로 사용되는것은 그 본질이 왜곡된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현정부의 무조건적인 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문재인 대통령 100% 지지의 근거로 삼은 외신의 표현이다.









정권의 입에서 주작으로 날아 오르는 MBC ing..



지난 12월 27일 MBC는 많은 시간을 할애해 MBC 뉴스가 지난 5년 동안 저지른 잘못을 고백하며 
새로운 언론으로 다시 태어날것을 다짐했다.

그 결과는 아래와 같다.

자사 인턴출신이 24살의 일반인 학생으로 둔갑했고

기자의 지인이 35살 일반인 회사원으로 인터뷰에 응한다.


이들은 모두 대통령제의 폐해를 언급하며 개헌의 정당성을 한목소리로 언급한다.

"뇌송송 구멍탁" 광우병 허위보도의 PD수첩 PD출신을 사장에 앉힌 MBC의 현 주소다.

"신비한 TV 서프라이즈"로 거듭난 MBC에 박수를 보낸다.



그리고 사과방송



뉴스데스크는 어제(1일) 개헌에 대한 시민들 생각을 전하는 리포트에서 대학생과 회사원, 
공무원 등 시민 6명의 인터뷰를 방송했습니다. 

이 가운데 대학생 1명은 담당 기자와 작년에 본사 뉴미디어 뉴스팀에서 함께 일했던 인턴 기자였고, 
회사원은 담당 기자의 친구였던 것으로 MBC 자체 조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자체 조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자체 조사 결과
자체 조사

ㅈㄹㅇㅎㄷ

UAE 공세에 대한 답변 - "사실 말하면 한국당 감당할 수 있나" ing..

임종석 비서 실장의 UAE 특사 사견에 대해 한국당이 국정 조사를 요구하자
청와대 핵심 관리자(?)가 했다는 말이다.


청와대 공식 대응도 아니고 한 언론에서 올린 기사에 진보커뮤니티에서는 한국당을 박살낼 기회다
보수커뮤니티는 쫄리는 x이 보이는 전형적인 행태다 라며 서로 갑론을박중...

MBN보도에 따르면 불과 몇일전까지 특사의 UAE 방문이 원전때문이 아니라던 정부의 말과는 다르게
언급이 있었다는것이 밝혀진 상태이며 UAE가 추가적으로 요청한것이 안보협력이었으며 아크부대 파병도 이 일환이었다는것이
보도의 핵심이다.
현 정부는 국회 동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일단 얼버무린 상태지만 과거 부터 한국의 대외 군사협력에
반대해오던 민주당이 통과시킬일이 없을게 자명한것 같다.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정부와 여당의 태도 변화 없이는 원전 80조 + 알파의 돈이 날아갈 위기에 있다.

특사 파견에 대해서 청와대는 이미 수차례 거짓말을 해왔고 한국당 살려주겠다고 명확하게 잡은 증거를
공개하지 않을 이유도 없다.
위안부 관련 이면합의도 폭로한 정부아니던가?
정보공개가 단순히 한국당의 피해라면 당연히 공개해야 하는것이고 여야 모두의 타격이라면 더더욱 밝혀야 한다.
만약 이 공개로 수백조원의 계약이 날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면 현명한 국민(?)은 정의를 위해 감내할것이다
- 물론 그 뒤에 xx상대를 찾겠지.. 이전처럼 누가싼 x이라며 책임회피하지 말길 바란다 지금 그 x을 밟고 있는건 
  다름아닌 스스로일테니.

국민의 불신은 정부가 자초한 일이며 항상 외치던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모든건 밝혀주기를 바란다.


개인적으로는 한국의 썩은 부분을 도려낼 절호의 기회라고 보여진다.
썩지 않았다는걸 증명하려면 감추지 말고 드러내는게 현명한 일일터..


DJI Goggles Hobby


ppomppu에 DJI의 FPV 고글 할인소식이 올라와 포스팅해 봅니다.
특가라고 설명이 올라가 있지만 한국내에 한정적 할인이라기 보다 전세계적으로 50$정도의 할인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네요.

FPV 고글중 압도적 해상도(단일 1920*1080, 합계 3840*1080)를 지원합니다.
가격이 약간 부담스럽긴 하지만 드론 촬영을 전문으로 하시는 분들이라면 구입을 고려해 봐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Link to DJI store






연속되는 국민을 향한 거짓말 - 임종석 특사 UAE 파견 ing..



28일 KBS가 단독 보도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UAE 특사파견의 내용에 대해 금일(29일) 청와대는
우리 현지기업의 피해를 막기위한 목적이라고 답변했다.

과거 해당 의혹이 불거졌을때 청와대가 국민들에게 일관적으로 한 답변은 


일관되게 파견부대의 군장병을 격려한다는것이었다.

또한 28일 KBS의 보도와 함께 각종 언론에서 SK 최태원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했다는 기사들이 나기 시작했고
UAE 특사 파견은 양국간 포괄적 우호증진을 위한것이라고 발표하던 청와대는 이제서야 하나씩 진실을 말하고 있다.

결국 MB와 UAE간의 각종 계약들에 대해 현 문재인 정부가 조정을 가하려 하자 UAE측의 강력한 반발이 
있었다는 소문은 사실이었고 이에 따라 국내기업들이 철수단계 까지 몰렸다는게 사실임이 밝혀지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정부의 거짓말보다 더 큰 문제는 임종석 특사의 파견의 이면에 SK의 요청이 있었다는것.

SK 최태원 회장이 직접 청와대를 찾아 10조원 규모의 정유시설 건설 계약이 백지화될 위기에 대한 해결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파견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현 삼성 이재용 회장의 공소사실에 큰 비중은 바로 "청와대 독대"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다.
물론 삼성은 이런 내용에 사실무근이라고 대응하고 있고 대부분의 증인도 실재 독대가 이루어졌다는데는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고 반대측에서도 직접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번 SK의 경우 최태원회장이 직접 청와대를 찾아 (청와대 발표로는)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직접 도움을 요청한 상황

이 사실을 100%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대기업 총수가 직접 권력의 2인자로 불리는 인물을 청와대로 찾아가 
기업에 이권이 걸린 문제에 대한 대응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요청을 받은 이가 직접 UAE에 특사로 파견되었다는것,
- 비서실장이 단독으로 이런행동을 했을리는 없고 내용을 대통령에게 보고했을것이며 대통령은 이에 대해 승인을 했다는것
이다. 그리고 이런 내용의 진실을 묻는 국민과 야당에 청와대는 공식적으로 파병부대의 위로를 위한것이라 답했고 
KBS의 보도 이후에서야 하나씩 사실을 말하고 있다.
그리고 SK는 국내 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해 달라는 협의를 통한 대표성을 가진 인물이 아닌 특정 기업의 오너의 독단적
행동이었다는것.

그들이 귀에 딱지가 앉도록 말하던 "묵시적 청탁"이 아닌 "명시적 청탁" 정권초기에 이루어졌다는것.

내로남불의 끝을 보여주는 상황이 아닌가?

아마도 이렇게 말하고 싶을것이다. 
"한 기업의 이권이 아닌 국가에 위기에 대처한 것이다!!"
그럼 이렇게 질문해 보자. 
"그 위기를 만든이가 누구인가?"


--------------------------------------
여론의 흐름을 느낀것일까요? 
청와대 답지 않게 빛과 같은 속도로 KBS 보도에 대한 반박 기사 출동!!!
그럼 KBS에 말한것은 거짓말이란걸까요?


도대체 하루에 정부의 입장이란게 몇번씩 바뀌는건지...


올해의 균형자 문재인 대통령 - 한국 정부와 언론의 수준이 드러나다 ing..

연말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기사들이다.


아래는 해당 기사들이 참고한 원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아래와 같다.

The balancing act award: Moon Jae-i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s triumphant election victory in May has been all but overshadowed by the North Korean crisis, with the North’s belligerence preventing a successful “Moonshine” policy of engagement. 
But on top of that, the former human rights lawyer has had to play a political balancing act between China, the nation’s largest trading partner, and the United States, its key security ally. 
While China has applied economic pressure on Seoul over its acceptance of the U.S.-supplied THAAD missile system, Moon has also faced calls from Washington for the renegotiation of the “horrible” U.S.-South Korea trade pact. 
With friends like these, who needs enemies?


영.알.못이긴 하지만 대충 해석해 보면 
5월 선거로 승리를 거두었지만 북한 위기로 빛을 잃은 상황이고 또한 
최대교역 상대국인 중국와 안보 동맹국인 미국과의 정치적 균형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며 
중국은 미국이 제공하는 사드 미사일 수락에 대해 한국에 경재적 압력을 취하고 있으며 
미-한국 무협협정의 재협상의 현실에 처해있다라는 내용이다.
결론적으로 보면 문재인 정부가 균형자로써 성공한 모습을 보였다는것이 아니고 
그래야 하는 상황이며 여려 위기에 처해 있다는 내용이다.
(강대국에 조리돌림 당하고 있는 상황을 풍자한 내용에 가깝다)
특히 마지막 문구가 중요하다. 

"With friends like these, who needs enemies"
이말은 일반적으로 가까운 동료가 상대방보다 더 적대적이라는 의미다.

여러나라로 부터 골고루 공격당하고 있다는 의미가 균형자로 희화화된 내용을 자랑스럽게 여러 언론들은
헤드라인에 올리고 청와대조차 자랑하고 있다.

현 한국의 정부 그리고 언론의 현주소고 국민이 처한 상황이다.

xx더니 내용이 추가 되었네요. 
"<덧붙입니다> '더디플로맷' 기사는 풍자적 요소를 담고 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상황을 냉정하게 전달하면서 'The balancing act award'라 표현하고 있어서 소개했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과연 무엇을 얻어냈는가? ing..

UAE, 제천화재, 탄저균사건이후
오늘은 이전 정부의 위안부 밀실합의가 언론에 오르내리는 중이다.

사실 대부분의 국민들의 머리속에는 사라졌겠지만 위안부 문제는 과거 정권에서 모두 외교적인 실리를 위해 배척되어 왔다.

과거 한 정부에서는 위안부 배상을 일본에 더 이상 묻지 않기로 하고 일왕에게 천황이란 표현을 사용했으며

이후의 정치적 맥을 같이 했던 정부에서는 앞에 언급한 정권에서의 한일 파트너쉽을 파기하고 싶지 않다며 
정상회담시 위안부 문제를 회피하다 귀국시 위안부 할머니들의 공항 항의를 대비 나눔의집 진입로를 파해치고 
덤프트럭과 굴삭기로 할머니들을 사실상 가택연금했다.


이 두 정부에서는 사실상 위안부 문제를 덮어버렸다는게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 더이상 언급하지 않겠다는것이 더 정확할려나

하지만 이후 정권에서 위안부 문제는 다시한번 수면위로 떠올랐고 결국 어떻게든 
결론을 내야했던 후발주자(?)는 힘의 논리에 밀려 만족스럽지 못한 결론에 도달했다.

사실상 이번의 전정부 밀실합의는 과거에 비하면 부끄러운줄은 알았던 셈이다.

하지만 이 밀실합의도 한분한분 그 생을 달리하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고통을 생각하면
비참하기 이를대 없는 내용이다.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정부의 한일합의를 불평등한 합의라고 못박으면서도 일본의 반발을 고려
공식입장을 발표하지 않는다라는 괴의한 행동을 보이고 있다.
- 어떻게든 해결하려 하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할바에야 묻어버리는게 나은선택인건가?

사실상 몇개월간 TF 활동을 한 결과가 전정부의 도덕적 책임을 묻는것에서 끝나 버렸다는것이다.


결국 과거 그들의 부모정권이 그러했듯 또다시 묻어버리자라는 결론이 나와버린 것이다.
그들만의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말이다.

개인적으로 위안부 문제는 영원히 국민모두가 만족할만한 결과는 나오지 않을것이라 본다.
국력이라는 실질적 요인도 있겠지만 가장큰 이유는
나를 포함한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전혀 나아진것이 없는 우두머리와 정치꾼들을
단지 선호한다는 이유로
번갈아 선택하며 공수전환 놀이를 해댈뿐이니..




KTV 이니특별전 ing..

정부와 산하기관의 정책을 알리는 목적의 
한국정책방송원 국민방송 KTV.
제천화재를 주제로 이니특별전...


문제가 되자 해당 방송은 황급히 내렸으나 Youtube 여기저기에 잔재가... 
- 일x는 열심히 퍼나르고 문x는 물타기에 열심이다.

해당 방송을 야당이 공격하기 시작

두 부류 다 ㅂㅅ력을 자랑중인데 한 댓글이 가관이다.

"KTV는 저러라고 있는거다!!!"

(가짜)보수는 부패하고 (가짜)진보는 무능하다.. 
거기다 부끄러움을 모른다
- 1승추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Google Analytics